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시민당 "민주당은 '더불어' 성씨 종갓집이자 사돈"→ 진중권 "그건 근친상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25 16:17 송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희종,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우희종 공동대표, 이해찬 대표, 최배근 공동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25일 "사돈을 맞는 것 같다· 형제당이다",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집안의 종갓집 느낌이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그건 근친상간"으로 양당이 해서는 안 될 일을 하고 있다며 비꼬았다.

이날 우희종·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사돈을 만나뵌 것 같다, 만나서 정말 반갑다"며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전당원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으로 형제당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했다.

반면 이 대표는 손혜원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로 만들어진 '열린민주당'에 대해선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다. 정치도의 파괴다"고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내면서 맹공을 퍼부었다.

이 대표를 만난 우희종 공동대표는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종갓집을 찾아온 느낌이며 이해찬 대표는 '더불어 기반 집안'의 어른으로 덕담을 들으러 찾아왔다"고 했다.

최배근 공동대표는 "비례후보에 도움을 줬기에 '사돈관계'가 맞다"며 "민주당이 보내준 비례후보와 우리 당 비례후보들의 화합과 결합을 만들어내겠다"고 사돈을 대하듯 최선을 다해 민주당측 비례후보들을 대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 대표의 "사돈· 형제당" 발언을 지적한 뒤 "가족끼리 무슨 '사돈'을 맺는냐"며 "근친상간(일 뿐이다)"고 몰아세웠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