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손석희 "조주빈, 가족 테러 협박…증거 위해 금품요구 응해"(종합)

"텔레그램 매우 정교·치밀 조작…수사 경찰도 진본인 줄"
김웅 기자에게 사주받은 척하고 손 사장에게 접근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2020-03-25 15:22 송고 | 2020-03-25 22:11 최종수정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49) 폭행하고 협박했다는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가 17일 새벽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19.2.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을 배포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닉네임 '박사' 조주빈(25)이 손석희 JTBC 사장에게 프리랜서 기자 김웅 기자가 "사장과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돈을 지급했다"고 허위로 협박을 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25일 오후 손 사장은 JTBC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조씨가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으로 접근했다며 손 사장과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던 김웅씨가 손 사장과 손 사장의 가족에게 위해를 가하기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허위 주장을 하면서 금품을 갈취했다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조씨는 자신이 직접 K씨(김웅)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기했다"며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고 밝혔다. 또 "이 때문에 한동안 손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며 "이미 손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손 사장은 김웅씨와 아무리 분쟁 중이라도 조씨 등 사주를 해서 가족까지 테러할 사람으로는 보기 어려워 조씨에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조씨는 금품을 요구했고 손 사장은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돈을 보냈다는 것이 손 사장의 설명이다. 이후 조씨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뒤 검거됐다.

손 사장은 흥신소 사장이라며 자신에게 접근하고 금품을 갈취한 사람이 조씨였다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손 사장은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김웅)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다"며 "혹여라도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서는 안 될 일이라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웅씨는 손 사장이 2017년 접촉사고와 관련해 기사화하지 말라며 JTBC채용을 제안했고 2019년에는 서울 마포구 한 술집에서 자신을 회유하다가 전치 3주에 달하는 폭행을 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손 사장은 김씨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김씨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손 사장의 업무상 배임, 협박, 명예훼손, 무고 등의 혐의는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이 났으며 폭행 혐의는 약식명령이 청구됐다. 김씨는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돼 현재 서울서부지법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앞서 조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경찰서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는 질문에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씨의 발언 이후 손 사장 등과의 관계에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전 9시쯤 기자들과 마련한 자리에서 손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기자와 관련해 조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날 SBS가 조씨가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의 금품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고 보도했고 해당 기자는 김웅씨일 가능성이 없지 않다. 결국 별개의 사건으로 조씨는 손 사장과 김씨에게 사기 행각을 벌였을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현재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에게 자신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uhhyerim77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