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부겸 "어젯밤 계란테러…나한테 직접 던져라, 비겁하게 한밤중에 몰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25 10:47 송고 | 2020-03-25 11:34 최종수정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후보는 지난 24일 밤 자신의 선거사무실에 누군가 계란을 던졌다며 "4번째 선거지만 이런 일은 처음 당한다"며 "이러한 폭력에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후보는 25일 "어젯밤에 누군가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졌다"며 "비겁하게 한밤중에 던지지 말고 나한테 직접 던져라, 물러서지 않겠다"고 나섰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4일 밤 9시 30분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면서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도 붙였다"며 " 대구에서 네 번째 치르는 선거이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다"고 탄식했다.

김 후보는 "어젯밤에 우리 막내 비서가 일하고 있었다"며 "늦은 밤에 그것도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으로 민주주의의 적이다"고 경고했다 .

그러면서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인가"고 우려했다.

이어 김 후보는 "CCTV가 있어서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지만 일을 크게 벌이지 않겠다"라며 "저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에 참으려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코로나에 맞서,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칠 것이다"며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보수 텃밭 대구에서 20대 총선에서 승리, 전국적 화제를 모았던 김 후보는 자신을 잡기 위해 수성을에서 건너온 4선의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와 경쟁 중이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