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목보호대에 앞머리 반창고 '박사' 조주빈…어떤 '흔적'인가 했더니

입감 상태로 자해…그 흔적으로 추정
고개 숙일 수 없어 얼굴 카메라에 포착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이승환 기자 | 2020-03-25 10:06 송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25)가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25)가 25일 언론 앞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조씨는 이날 목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앞머리에 반창고를 붙인 채 포토라인 앞에 서는 바람에 더욱 주목을 받았다. 반창고와 목 보호대는 '자해의 흔적'으로 추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체포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로 조사를 받던 조씨는 펜을 이용해 자해를 시도했다. 그는 유치장 화장실 벽에 머리를 찧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리에 붙인 반창고는 이때 입은 상처의 흔적으로 보인다. 

조씨는 당시 강북삼성병원에 이송돼 치료 받았고 도중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다. 그러나 코로나19 검사 결과, 바이러스에도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해 또한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조씨는 전날 성폭력범 최초로 경찰에 의해 신상공개가 결정된 데 이어 25일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 앞에 섰다. 오전 8시쯤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조씨는 입장부터 퇴장까지 시종일관 고개를 빳빳이 들고 다소 체념한 듯한 표정으로 정면을 바라봤다. 

자주색 상의를 입고 수갑이 채워진 채 경찰과 함께 1층 로비에 등장한 조씨는 머리칼이 눈을 가리지는 않아 얼굴 정면이 모두 공개될 수 있었다. 또 목 보호대를 착용해 고개를 숙일 수가 없던 탓에 얼굴 정면이 거의 고스란히 카메라에 포착됐다 .

조씨는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과 관련없어 보이는 인물을 언급했다. 조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냐'는 말에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다소 의아한 말을 했다. 

전날 SBS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이 조씨가 전 공익근무요원과 어린이집 아이를 살해할 것을 공모한 혐의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진다.

조씨가 언급한 손 전 사장과 윤 시장, 김 기자는 조씨의 다른 범죄와 관련된 피해자일 가능성도 아예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결과적으로 조씨는 텔레그램 성착취 영상 피해자들을 향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mrl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