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갑자기?…조주빈의 '뜬금포' 손석희·윤장현·김웅' 왜 언급했을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3-25 09:08 송고 | 2020-03-25 12:48 최종수정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얼굴이 25일 공개됐다. 그는 고개를 숙이거나 얼굴을 가리려는 행동을 전혀 취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선 조씨는 자주색 티셔츠를 입고 수갑을 찬 채 서울 종로경찰서 1층 로비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모습을 드러냈다.

마스크 없이 얼굴을 드러낸 조주빈은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리 준비한 듯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기자 등에게 사죄한다"고 말하는 등 세사람을 갑자기 언급하며 횡성수설 했다.

이후 SNS상에는 해당 발언이 회자되며 "뜬금없이 저 세 사람을 왜 등장시키지?" "손석희? 김웅? 무슨 말인지?" "이해가 엇갈리는 인물을 인용해서 사람들 헷갈리게 하네" "수수께끼를 던지는 거지. 영화 많이 봤네" 라며 누리꾼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조씨가 어떤 맥락에서 이들을 언급했는지에 대해서 경찰은 세 사람이 조씨의 사기 피해자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에 대해 별개의 각각 사건으로 조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텔레그램 '박사방'처럼 성착취물과 관련이거나 마약총기 관련 피해는 아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손 사장, 윤 전 시장, 김 기자와 관련해 조사 중인 것도 있고 조사가 안된 것도 있다"며 "성착취물 관련 피해 상황은 아니고 다른 피해 사실을 가지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가 처음에는 아동 성착취물로 (범행을) 시작한 것이 아니라 소소한 사기행각을 벌였다"며 "돈이 목적이라면 개별 대상보다 회원 모집하면 돈이 들어온다는 구조를 알아서 전환한 케이스이며 (3명의 사기 건도) 아동성착취물로 (박사의 범행이) 가기 전 (총기·마약 판매 사기와 같은) 여러 범죄 형태 중 하나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주빈이 특정인물을 언급한 것에 대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중적일 뿐 아니라 허세가 심한 사람이다. 본인을 과장되게 보여주고 싶어 피해자 언급하지 않고 유명인 언급하며 나도 이런 사람들과 동격이라고 말하고 싶었던 듯 하다"고 말했다.

또한 손석희 사장과 김웅 기자는 지난해 1월 갈등을 빚었기 때문에 그 둘을 묶어서 예상하기에도 사실 공통 분모가 매우 약한것도 사실이다.

당시 김웅 기자는 손석희 사장이 마포구 한 술집에서 자신을 폭행했다며 고소했고, 손 사장은 공갈미수·협박으로 대응한바 있다.

검찰은 올해 1월 손석희 사장에 대해 폭행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상 보도금지의무위반 혐의로 약식명령을 청구했고, 김웅 기자는 공갈미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조주빈은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모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khj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