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심상정, 조국 편들더니 '민주당'에 뺨을…화풀이는 왜 통합당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24 14:10 송고

김종민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서 두번째) 등 정의당 관계자들이 지난 2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24일 "정의당을 중이는 건 더불어민주당이다"며 번짓수를 잘못 찾았다고 비판했다. © News1 민경석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후보)은 24일 선거법 위반혐의로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고발한 정의당을 향해 "뺨은 민주당에게 맞고 화풀이는 통합당에 하냐"고 어이없어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통합당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사안이 선거법 위반이라며 고발했다"면서 "지금 정의당 죽이는 건 미래통합당이 아니라 민주당"임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다 알아버렸는데, 정의당만 그걸 미래통합당 탓이라고 부르짖고 싶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연합정당을 논의하던 정의당이 의견차이로 민주당과 갈라 선 점을 거론하면서 "민주당의 위성정당 시리즈 창당으로 정의당은 교섭단체는커녕 생존 자체가 불투명해져 눈앞이 캄캄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 의원은 "민주당도 처음에는 눈치 좀 보는 듯 하더니 '더불어시민당'에 이어 '열린민주당'까지 둘 다 연합하겠다고 공공연히 말하는 등 이제는 대놓고 정의당의 싹을 잘라내겠다(고 나섰다)"면서 "진중권 교수의 충언에도 불구하고 조국 편들고 민주당 들러리 서더니 '민주당맛' 제대로 보고 있다"고 정의당을 비꼬았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