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전광훈의 기독자유통일당 원내정당 등극…통합당 이은재 입당

'컷오프' 이은재 "기독자유통일당서 비례대표 출마 생각 중"
황교안 겨냥 "차기 대권주자 위한 '예스맨' 선발 사기 쇼"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0-03-23 18:07 송고
이은재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미래통합당 탈당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기독자유통일당으로 입당한다고 밝혔다. 2020.3.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미래통합당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됐던 이은재 의원(서울 강남병)이 23일 탈당을 선언하고,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기독자유통일당으로 입당했다. 이 의원은 자유통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광화문에서의 자유 우파 국민들의 투쟁은 계속되어야 한다"며 기독자유통일당 입당을 밝혔다. 

이 의원은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과의 투쟁에서 무력하기만 했고, 국민 여러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더욱이 당을 위해 헌신하고 문재인 정권과의 투쟁에 앞장섰던 저와 동료 의원들이 혁신이란 미명하에 공천에서 배제되는 것을 보고 더 이상 통합당에는 '미래'도 '통합'도 없다고 느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통합당의 혁신 공천은 혁신이 아니라 차기 대권주자를 위한 '예스맨'을 선발하는 사기였고 쇼"라며 "알량한 차기 대권주자의 사욕을 채우기 위한 패권에만 몰두하는 희망도 미래도 없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저는 지난 10월 광화문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봤다"며 "광화문에서 집결한 국민들 덕에 '조국 사퇴'라는 소중한 승리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비례대표를 결정하는 정당투표에서 기독자유통일당을 선택해주시고 수도권의 지역구 국회의원 투표에는 보수정당 후보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출마와 관련해선 "자유통일당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례대표 출마) 그것을 많이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