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미스터트롯' 정동원, 슈트 벗고 환한 미소…발랄한 소년美

[N화보]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3-23 14:52 송고
우먼센스 © 뉴스1
최근 TV조선(TV CHOSUN)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정동원이 소년미를 발산했다.

23일 월간지 우먼센스가 '트로트 신동' 정동원과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정동원은 수트를 벗고 유쾌하고 발랄한 매력을 뽐내 시선을 끌었다.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결선 5위를 기록한 정동원은 "도중에 탈락하게 되더라도 아쉬움보단 뿌듯함이 더 클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우승에 대한 욕심보다는 재미있게 즐겼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진, 선, 미(眞, 善, 美)에 각각 뽑힌 임영웅, 영탁, 이찬원에 대해서는 "나 역시 형들이 유력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결승전에 올라간 7명이 다 주인공이었다고 생각한다. 모두 우승자 못지않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고, 누가 우승해도 이상하지 않은 실력파 형들이었다"고 답해 13세 답지 않은 의젓함을 드러냈다.
우먼센스 © 뉴스1
우먼센스 © 뉴스1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이자, '미스터트롯' 촬영 중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내 곁을 떠나셨다고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말문을 연 정동원은 "늘 가까이서 날 지켜보고 또 지켜주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 마냥 슬퍼하고 있는 내 모습을 보시면 더 마음이 아프실 것 같아 슬픈 내색하지 않고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고 했다. "가끔 할아버지 생각에 슬퍼질 때가 있지만 그래도 울진 않을 거다. 감사하니까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좋아하는 아이돌은 방탄소년단(BTS)을 꼽았다. "오래전부터 BTS 음악을 즐겨 들었다"며 "트로트에 푹 빠지기 전까지 'DNA' '불타오르네' '쩔어' 등을 좋아했다. 꼭 트로트만 잘하는 가수가 아닌 '음악'을 잘하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이후 각종 예능과 CF 섭외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4월로 예정돼있던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오는 5월로 잠정 연기됐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