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정려원, '박사방 사건' 강력처벌 촉구 "입장한 너희 모두 살인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3-23 07:58 송고
배우 정려원/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정려원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배우 정려원이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 강력 처벌을 촉구했다.

정려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포스터를 게재했다.

해당 포스터에는 '텔레그램 디지털 성범죄 처벌 강화. 그 방에 입장한 너흰 모두 살인자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한편 '박사방 사건'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비공개 대화방을 만들고 이 안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영상이 촬영, 공유된 사건이다. 경찰은 이 대화방을 운영한 일명 '박사' 조모씨를 수사 중이다.

사건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같은 박사방에 가입해 영상을 공유한 가입자들의 신상도 공개하라는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또한 연예계에서도 '박사방 사건'에 분노하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