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정부, 코로나19 美 대북방역지원 주시…"향후 상황 두고 판단"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0-03-20 13:47 송고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정부가 최근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북한에 전달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면서 "향후 동향을 고려해 (남북협력·대북지원 등을)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코로나19 관련 대북 인도적 지원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힌 후 정부의 대북지원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부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과 이란 국민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는 보도를 접했다"면서 "(코로나19 등)감염병 협력은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생존권과 직결되는 인도적·호혜적 협력이기 때문에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현재까지 북한의 지원요청이나 남북협력 관련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국내동향, 북한상황, 국제사회의 지원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미국은 이란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구체적인 제안의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다.

이날 조 부대변인은 국제기구의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 물품의 전달 여부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해당 국제기구가 확인해 줄 사안"이라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 전달상황에 대해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somangcho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