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소 오줌 세정제·채식…'인도 코로나19 선방 비결' 진짜?

BBC 팩트체크…전문가들 "근거 없어, 되레 바이러스 함유 위험성"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2020-03-20 10:07 송고 | 2020-03-20 10:49 최종수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3억5000만명의 인구 대국 인도는 지금까지 확진자 194명, 사망자 4명이 나오는 데 그쳐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인도에서 유행하고 있는 각종 코로나19 대처법을 '팩트체크'했다.

인도의 한 여성이 체온검사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 소똥·소 오줌이 보약? : 인도에서는 소에서 나오는 대소변을 여러 가지 질병의 치료제로 여기는 전통이 있다. 소의 대소변을 활용한 건강 및 미용 식품 등이 큰 인기를 끌 정도.

인도 집권당인 인도국민당(BJP)의 수만 하리프리야 의원은 "소똥은 많은 이점이 있다. 나는 소똥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소 오줌도 유용할 수 있다"며 소의 똥과 오줌이 코로나19를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도바이러스학협회의 샤일렌드라 삭세나 박사는 "소 오줌에 항바이러스 성분이 있다는 의학적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게다가 소똥은 인체에서 복제될 수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를 함유할 수 있기 때문에 소똥을 사용하는 것은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뉴델리에 있는 소쉼터를 인도 남성이 지나고 있다. © AFP=뉴스1

◇ 소 오줌으로 만든 손 세정제? :
카우패시(Cowpathy)사는 지난 2018년부터 소 오줌이 함유된 무알코올 손 세정제를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현재 이 제품은 1인당 구매량을 제한할 정도로 인기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알코올 성분이 함유된 손 세정제를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손 세정제. <자료사진> © AFP=뉴스1

◇ 채식이 정답? :
지난주 인도 북부 하리아나주의 보건부 장관인 아닐 비즈는 고기를 먹지 말라고 호소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채식주의자가 돼라. 다른 동물의 고기를 먹음으로써 인류에게 위협을 가하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를 만들지 말라"고 밝혔다.

한 힌두교 민족주의 단체는 코로나19가 고기를 먹는 사람들에게 벌을 내리기 위해 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도 언론정보국(PIB)은 트위터를 통해 "가금류 제품의 섭취가 코로나19를 감염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근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지리라지 싱 인도 농수산부장관도 "코로나19는 생선, 닭고기, 달걀을 먹음으로써 퍼지지 않는다. 달걀은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이므로 두려워하지 말고 먹어도 된다"고 말했다.

지리라지 싱 인도 농수산부장관. © AFP=뉴스1



pb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