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정지소 "첫 주연 '방법', 어렵게 온 기회…정말 이악물고 연기"(인터뷰)

[N인터뷰]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3-18 07:00 송고 | 2020-03-18 08:45 최종수정
아이오케이컴퍼니 © 뉴스1
"아직도 실감이 안 나요. '기생충'에 이어 '방법'에도 캐스팅 된 것까지 두 작품을 만난 것 자체가 비현실적이에요."

배우 정지소는 지금도 자신을 둘러싼 상황들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영화 '기생충'에서 기우(최우식 분)에게 과외를 받던 박사장(이선균 분)네 딸 다혜로 주목받았다가, 이젠 '10대 방법사'로 또 한 번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낯선 듯 했다.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한 듯 생경한 얼굴의 정지소는 올해로 데뷔 9년차를 맞이한 배우이기도 하다. 지난 2012년 방송된 MBC 드라마 '메이퀸'에서 데뷔한 후 아역배우로 차근차근 활동해왔지만 점차 빛을 보기 시작한 것은 '기생충'을 통해서였다.

'기생충' 이후 정지소는 tvN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연출 김용완)으로 처음으로 드라마 주연을 맡게 됐다.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 등 쟁쟁한 연기파 배우들 사이에서 저주의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을 맡아 활약했다. 백소진은 진종현(성동일 분), 진경(조민수 분)에게 엄마가 살해당하는 모습을 목격하는 아픔을 지닌 인물로, 기자 임진희(엄지원 분)와 거대 악에 맞서 싸우게 된다. 한국 드라마에는 좀처럼 볼 수 없는 캐릭터였지만, '방법'을 전면에서 보여주는 인물로 드라마를 중심에서 이끄는 데 성공했다.

"정말 춥고, 힘들고, 어려운 연기였지만 '방법'이 어렵게 온 기회인 만큼 정말 이 악물고 했었다"고 고백한 정지소. 백소진 역할을 위해서라면 쇼트 커트도 마다 않으려 했다는 당찬 모습에서 연기에 대한 열정이 느껴졌다. 흥미롭게도 그는 '기생충'에 출연하기 위해 다니던 대학교를 자퇴하는 결심을 했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일에 대한 갈망이 컸다"거나 "하나에 꽂히면 끝을 보고마는 성격"이라는 고백에서 '기생충'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짐작이 됐다. '방법' 종영을 앞두고, 최근 정지소를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tvN © 뉴스1
-'방법'의 종영을 맞이한 소감은.

▶이번에 나름 신기한 캐릭터도 연기해보고 선배님들께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도 됐다. 엄청 행복하게 찍었던 것 같다.

-'방법'의 지난 10일 방송분이 자체최고시청률 6.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달성했다. 초반 연상호 작가도 3%대를 걸고 시청률 공약을 걸었었는데, 배우들은 이런 성적을 예상했었나.

▶사실 원래 시청률에 대한 감이 없었다. 첫 방송 때 2%대 나왔을 때 이 정도면 잘 나온다고 했었고 6%까지 올라갈 줄 몰랐었다.

-'방법' 시청자들의 반응 중 기억나는 반응이 있다면.

▶댓글을 몇 개 보긴 했는데 기분이 되게 좋았다. 스스로도 다방면에서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길 바라서 '기생충' 때와 달라보인다는 반응에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 재미있는 댓글은 '소진이 옷 갈아입혀라' '엄지원 선배님하고 연기하라 했더니 연애하고 있네' 이런 댓글들이다.(웃음)

-옷에 대한 반응이 많았는데, 백소진이 빨간색 후드만 입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 어떤 상징성이 있는 것인지. 

▶빨간색이 소진이를 상징하는 색깔이다. 포스터에도 나와있는데 자신을 태워서 세상을 밝힌다는 의미라고 하더라.

tvN © 뉴스1

-제작발표회 당시 "이를 악물고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었는데, 어떤 의미로 그런 이야기를 했었나.

▶사실 제작발표회 날 머리가 진짜 하얘지더라. 그래서 솔직히 아무말 대잔치를 했지만(웃음) 그래도 그 말은 진짜였다. 정말 춥고, 힘들고, 어려운 연기였지만 어렵게 온 기회인 만큼 정말 이 악물고 했었다.

-어렵게 온 기회라고 말하는 이유는 1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이 역할에 캐스팅됐던 그런 과정 때문이기도 한가.

▶그런 경쟁률이 있었다고는 하는데 저를 왜 캐스팅해주셨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정말 소진이 역할을 굉장히 하고 싶어하는 티를 많이 냈었다. 내색을 정말 많이 해서 믿어주신 게 아닐까 한다. 감독님께 '저는 할 수 있다'고 눈빛으로 시그널을 굉장히 많이 보냈었다.(웃음)

-'기생충' 이후에 이 역할 오디션을 본 것이었나.

▶그때가 7월 쯤이었다. 나중에 들었는데 처음에는 (제작진이) 저를 선택하지 않으셨다고 한다. 저 이외에 2명, 총 3명 정도 추려내셨고 저는 그 3명 중에서도 맨 마지막인 3위에 있었다고 하더라. 제작진 만장일치로 마지막날 캐스팅됐다.

tvN © 뉴스1

-'방법'의 백소진은 왜 그렇게 욕심 나는 캐릭터였는지.

▶이런 캐릭터를 어릴 때부터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영화 '무서운 이야기'나 드라마 '전설의 고향'도 혼자 찾아보고 관심이 많았다. 독특한 장르에, 독특한 소재를 다루고 있고, 거기에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주연배우 분들 쟁쟁한 분들이 모이셨더라. 그래서 이 작품을 내가 꼭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방법'은 성인이 되고 처음 주연을 맡는 드라마이기도 하다. 부담감은 없었나.

▶이제껏 해왔던 드라마 중 비중이 가장 많이 나와서 엄마, 아빠에게 자랑하기 바빴다. (웃음) 친구들에게도 자랑했는데 친구들이 짓궂어서 축하해주기 보다 놀리더라. 진짜 친한 친구들은 독설을 많이 해준다. '너 저기서 솔직히 집중 못했지'라는 말을 해주는 친구들이 있어서 다행이다.

-방법사 역할이 굉장히 생소한데, 준비 과정은 어땠나.

▶방법에 대한 것도 많이 찾아봤다. 방법사에 대한 느낌은 굉장히 심오하고 오싹한 느낌이 있었다. 그런 느낌의 영화를 많이 챙겨봤다. 캐릭터를 잡는 게 힘들었는데 '패닉룸'의 크리스틴 스튜어트, '렛미인'의 클로이 모레츠 등 많은 캐릭터를 참고했었다. 기존에 없던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감독님도 저도 이번에 뭔가 신선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에 한국에 없는 해외 작품들의 캐릭터를 많이 참고했던 것 같다.

-쇼트 커트는 백소진 캐릭터 때문에 도전하기도 했는데.

▶소진이를 연기할 수만 있다면 '머리 자르는 거 쯤이야'라는 생각이 있었다. 오디션을 봤을 때부터 커트를 하라면 할 수 있다고 했었다.

<【N인터뷰】②에 계속>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