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통일부 "北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여부, WHO 기준으로 파악"

"국제기구들 대북지원 물품, 中 단둥에 도착"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20-03-17 11:09 송고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통일부는 17일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부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발표를 기준으로 파악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부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게 되면 WHO측에 당국이 통보하게 되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동계 훈련이 지속되고 있는지 여부와 관련해선 "군사 분야에 대해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동해안 일대에 계속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김 위원장의 동향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국제기구들의 대북 지원물품이 북한으로 반입됐을 가능성에 대해선 "중국을 통해 육로로 전달될 예정이라고까지 알고 있다"며 "실제 전달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전날(16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2부제, 3부제로 분산 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부제의 경우엔 본부 직원들을 기준으로 본부와 회담 사무실, 재택 근무로 순환해서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남북출입사무소와 같은 소속기관들은 정상적으로 근무 중이며, 실국장의 판단아래 방역을 강화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판단해 유연 근무를 실시하도록 했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