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檢 포렌식 통한 신천지 명단대조 완료… "유의미한 차이 없어"

'명단부실 논란'에 기존 신천지 제출본과 서버기록 비교
검찰 강제수사 논란 잦아들 듯…"다른 분석작업 진행중"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20-03-17 09:00 송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2020.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부실명단 제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경기 과천시 신천지본부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자료를 신천지의 기존 제출 명단과 대조한 결과,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포렌식 분석을 통해 신천지가 이미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한 신도명단과 본부 서버에서 확보된 신도명단 간 유사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며 검찰의 강제수사 필요성을 둘러싼 논란도 잦아들 전망이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중대본과 이를 지원하는 대검찰청 소속 포렌식팀은 신천지본부 서버에서 확보한 신도명단과 이에 앞서 신천지가 제출한 신도명단의 비교분석 작업을 대부분 끝마쳤다.

정치권 일각과 일부 지자체장은 고의적 신도명단 누락이나 은폐, 자료조작을 통해 사실상 방역을 방해했다는 지적을 받는 신천지에 대해 검찰의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다만 중대본은 이번 포렌식 분석결과를 근거로 두 명단 간 유사성이 높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은폐된 명단, 조작되지 않은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중대본이 검찰에 압수수색을 비롯한 강제수사를 요청할 필요성도 없어진 것이다.

앞서 중대본과 검찰은 지난 5일 신천지 본부를 행정조사하는 과정에서 신천지 내부 서버에 저장된 신도명단과 예배 출입기록을 확보해 분석해왔다.

두 기관은 신도명단 상 이름 이외에도 방역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자료 추출과 분석 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포렌식이 기본적으로는 (명단 관련) 비교분석만 거의 종료된 것"이라며 "다른 포렌식은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smit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