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은지원 "인사 놓쳐 김종국에게 불려가 죽을 뻔" 웃음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2020-03-15 21:40 송고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은지원이 김종국에게 호되에 혼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 MC로 은지원이 등장했다.

이날 은지원은 "(김)종국이 형한테 죽을뻔한 적이 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예전에 터보와 젝스키스가 대기실을 같이 썼는데 인사를 놓쳤다"라며 "내가 리더였는데 날 불러서 뭐지? 하고 갔다가 죽을뻔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원은 "그 뒤로 유일하게 팀 멤버 중 형하고 굉장히 친해졌다. 형이 의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이 "종국이가 인사를 진짜 잘한다"라고 말하자 '미우새' 김종국 모친 역시 "종국이가 인간성이 괜찮다"라고 말을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