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취약계층 시민에 마스크 1만장 지원

"감염 예방은 물론, 경제적 지원에도 도움"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03-11 11:15 송고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 취약계층 시민에게 마스크 1만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몰과 함께 보건용 마스크 1만 장을 서울시 취약계층 시민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13일 보건용 마스크 1만장을 서울몰로부터 기부를 받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를 통해 서울시 장애인 사회 복지시설 및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독거노인, 저소득가정 등 취약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몰의 기부는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구매가 어려운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은 물론, 경제적 지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신용산 서울몰 대표는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에 따라 마스크 기부의 필요성을 느꼈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하영태 서울시 지역돌봄복지과장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기부를 동참해줘 감사하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종식 시기까지 취약계층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몰은 지난 2009년도에 설립돼, 아시아권의 무역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회사로, 뷰티, 건강 상품에 전문성을 갖고 있으며, 최근 B2B로 사업 확장을 하고 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