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반려동물

[펫카드] 보호소에서 2년, 어느새 훌쩍 자란 '애봉이'

(서울=뉴스1) | 2020-03-12 07:00 송고
태어난 지 3개월, 어린 나이에 구조됐지만 안락사 위기에서 겨우 탈출한 아이. 사랑받고 자라라는 의미에서 이름에 사랑 애(愛)를 넣어 '애봉이'가 되었습니다.

예쁜 얼룩과 쫑긋 선 두 귀 해맑은 표정이 매력적인 애봉이. 어느덧 애봉이는 2살이 되었습니다. 이제 보호소를 떠나 가족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때입니다.

[가족의 발견(犬)] - 유기 동물 입양 프로젝트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happyp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