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청 "곽상도 '청, 1월에 마스크 1만개 구매' 주장, 사실과 달라"

체온측정기 등 910만원 구매 내역 공개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20-03-06 14:18 송고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6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청와대가 지난 1월 마스크 1만개 이상을 구매했다'는 주장을 한 것과 관련해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앞서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1월 마스크를 포함 손 소독제 등 910만 원어치를 구매했다"며 "청와대는 마스크 수량 공개를 거부했지만, 대략 1만개 이상 구매하지 않았을까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날 자료를 내고 "(곽 의원의 주장은) 추측성 발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청와대는 "해당 910만원으로 구매한 것은 청와대 관람객과 춘추관, 식당, 행사장, 회의실, 각 사무실 출입구 등 약 90여 곳에 1월 말~2월 중에 비치한 체온측정기 약 550만원 상당, 손소독제 약 320만원 상당, 기타 예방 관련 소모품 약 40만원 상당 등"이라고 공개했다.

청와대는 "청와대는 관람 및 각종 시설에 대한 소독과 안전관리를 연중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