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곽상도 "청, 1월 마스크 1만개 이상 구매 추정"

"총리는 마스크 필요없다고 하고, 청와대만 구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한재준 기자 | 2020-03-06 09:50 송고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2019.12.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6일 청와대가 지난 1월 마스크 1만 개 이상을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기 전에 청와대는 일찌감치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매했다는 것이 곽 의원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언제 마스크를 구입했는지 확인했는데, 지난 1월 마스크를 포함 손 소독제 등 910만 원어치를 구매했다"며 "청와대는 마스크 수량 공개를 거부했지만, 대략 1만 개 이상 구매하지 않았을까 추측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몇 차례 자료를 요구했는데 전화를 받지 않거나 전화를 꺼두는 식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가 이때부터 부처별로 마스크를 준비시키기만 했어도 마스크 대란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에는 언질을 주지 않고 청와대만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매했다고 하면 청와대가 국민의 뒤통수를 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1월 28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3일 신촌 시장에서 마스크를 끼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며 "국민은 마스크 수량에 여유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총리가) 안 해도 된다고 하니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채 확진자 폭증 사태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최근 곽상도 의원실에 보낸 답변자료에서 "1월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비 구매한 의료비품은 청와대 관람객용 손 소독제, 체온측정기 등이며 비용은 910만6000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청와대는 24시간 경호구역에 해당해 경호구역 내 물품납품 등을 나타내는 계약의 세부 내역은 대통령의 경호 및 안전, 청와대 보안 관리 등 주요 보안 사항에 해당해 전체 규모에 한해서 공개한다"고 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