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사회

한달 격리 풀린 주북한 스웨덴대사 "이보다 행복할 수없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0-03-04 19:50 송고
"격리 해제 됐어요"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주재 스웨덴대사가 트위터에 올린 김일성 광장앞 셀카. © 뉴스1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전파 우려로 북한 당국에 의해 강제됐던 외국인들에 대한 격리 조치가 한달만에 해제됐다. 이와관련, 국정원은 평양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격리조치가 지난 2일 해제됐다고 확인했다.

4일 로이터에 따르면 요아킴 베리스트룀 스웨덴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김일성 광장앞에서 찍은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김일성 광장앞에서 이보다 더 행복한 적이 없었다"며 해제 소식을 알렸다.  
 
주평양 러시아 대사관도 소속 외교관과 가족들이 2일부로 몇몇 상점 등 허가된 장소를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고 확인했다. 러시아대사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에 안 걸렸다는 의료진의 확인서가 받아야 했다고 덧붙였다.

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직원은 인스타그램에 '(코로나에 안걸렸다는) 의료 확인서' 사진을 올리며 "신이여 감사합니다"고 적었다.

북한은 중국서 코로나19가 번지자 외국인및 의심자에 대해 한달간의 격리 조치를 단행했다. 북한은 현재까지도 국내 코로나 발병 건수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정원은 약 7000~8000명이 코로나19로 격리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ell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