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노모가 우셨다"는 민경욱 이번엔 "끝난 게 아니야…" 혹 무소속?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02 07:50 송고 | 2020-03-02 08:59 최종수정

지난달 매일 아침 저녁 지역구에서 하트를 날리면 지지를 호소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이런 노력에도 공천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데스노트에 올라 미래통합당 공천을 따내지 못했던 민경욱 의원이 2일 무소속 출마를 시사하는 묘한 글을 남겼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It ain't over till it's over", 즉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야"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보통 때였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완전제압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자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지만 공천에서 탈락한 뒤여서 정치적 재기를 하겠다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멤버이자 역대 최고 포수 중 한명이었던 요기 베라가 1973년 한 말로 야구계를 넘어 시대의 명언으로 남아 있다. 당시 뉴욕 메츠 감독이었던 베라는 팀 성적이 바닥권을 헤매 경질설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한 기자가 "(보나 마나) 이미 (시즌이) 끝난 것 아니냐"며 비판적 질문을 던지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고 응수했다. 이후 메츠는 불꽃처럼 일어나 지구 우승을 차지하면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기적을 연출했다.

앞서 지난 28일 민 의원은 "(인천 연수구을 공천 탈락 소식에) 팔순의 어머니는 우셨고, 아내는 의연했고, 딸과 아들은 저를 안아줬다"며 자신의 참담한 심경을 가족들의 행동을 빗대 표현한 바 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