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스토브리그' 윤선우 "남궁민 보며 연기 열정·초심 되찾았다"(인터뷰)

[N인터뷰]② "웰메이드 드라마 함께 해 영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2-27 16:05 송고
배우 윤선우/935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만년꼴찌 야구단 드림즈가 하나의 팀으로 똘똘 뭉치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리면서 시청자들의 절대적인 응원을 받았다. 프런트의 직원 모두가, 선수단의 선수 모두가 각자 성장하고, 또 연대하면서 마침내 '드림즈'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뭉쳤을 때는 짜릿한 희열을 선사했다.

모두의 서사가 꼼꼼하게 그려진 가운데, 배우 윤선우가 맡은 백영수는 초중반부 등장해 드림즈에 합류하는 인물이다. 백승수의 동생에서 스스로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드림즈의 일원이 되는 과정은 형제의 성장을 동시에 보여줬다. 윤선우는 하반신 마비 설정의 인물을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생활하면서 연기를 준비했다. 그렇게 만난 백영수는 윤선우에게 초심과 연기의 즐거움, 그리고 배우로서 성장하는 기쁨을 안겼다.  

<【N인터뷰】①에 이어>

-연기하면서 아쉬웠던 것은.

▶물론 다 아쉽다. 만족스러운 장면이 있겠나. 그렇긴 해도 후회는 하지 않으려고 한다. 나도 배워가는 과정이고,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남궁민 선배에게 정말 많이 배웠다. 진실된 행동으로 연기에 임하자는 마인드였는데, 남궁민 선배는 그건 기본이고 표현을 어떻게 섬세하고 세련되게 할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시더라. 그걸 보면서 연기에 대해 더 많이 알았다. 작품을 하나씩 할 때마다 성장하는 것 같다. 이번 작품에서 배운 것을 내것으로 만들어서 또 다음 작품에서 보여드리고 싶다.
배우 윤선우/935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스토브리그'는 야구이야기이지만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전개한다. '입스'처럼, 배우로서 슬럼프를 겪은 적이 있나.

▶많았다. 굉장히.(웃음) 연극을 하다가 방송에 발을 디뎠는데 잘 안 풀렸다. 캐스팅이 안 돼서 3~4년 정도는 연기를 못 했다. 이 길이 내 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연극을 하면서 연출 경험도 있기 때문에 유학을 가려고 했다. 그때 소속사와 정리도 하고 유학 준비를 하는데, 일주일 만에 예전에 본 미팅에서 합격한 것이다. 그게 '일편단심 민들레'(2015)다. 그걸 하면서 배우의 길을 연장했다. 그 작품이 아니었다면 지금 다른 길을 걷고 있을 거다. 다시 마음을 다잡고 연기를 했다. 배우를 하는 사람 중에서는 이런 경험이 많은 사람이 있을 거다. 직업 자체가 선택받는 직업이니까 그런  점이 힘들다.   

-'스토브리그'로 얻어가는 게 있다면.

▶젊은 세대의 인지도?(웃음) 남궁민 선배에게도 많이 배웠고 연기가 다시 재미있어졌다. 나도 연기를 더 연습하고 싶어지고 초심, 열정이 생겼달까. 그런 느낌이다. 남궁민 선배는 집에서도 자기 연기를 모니터하지 않나. 나도 처음 연기를 시작할 때는 그렇게 했는데, 그걸 계속 유지하지 못 했던 것 같다. 끝없이 연습하고 표현을 연구하는 것이 배우의 자세라는 걸 느꼈다.
배우 윤선우/935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시청자들의 시즌2 바람이 크다.

▶무조건 하고 싶다. 시즌2가 나온다면 전략분석팀 팀장?(웃음) 지금 팀장님은 다른 팀의 단장님으로.(웃음)

-작가가 '윤선우 배우님, 승수와의 관계를 떠나서 영수를 통해서 보여주고 싶은 것이 많이 있었는데 제 대본이 불친절한데도 그걸 다 이해하고 연기를 보줬다. 대본보다 찡한 형제애를 느꼈다'라고 했는데.

▶대본을 쭉 읽어내려가는데 뭔가 메시지가 있었다. 그 글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 작가님이 얼마나 애정을 가지고 임했는지 느껴졌다. 한 컷을 써도 애정을 가지고 쓴 대본이라는 게 느껴졌다. '스토브리그'는 내게 영광스러운 작품이다. 이런 웰메이드 드라마에 한 일원이었다는 것 자체가 자랑스럽고 기쁘다. 내겐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이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