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국제인권단체 35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강화해야" 촉구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0-02-27 09:39 송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 개막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국제인권단체와 저명인사들이 오는 3월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 여부가 결정되는 '북한인권결의안'에 강력한 권고사항들을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서한을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과 유럽연합(EU)에 보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이 공개서한에는 한국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북한인권시민연맹',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 '세계기독연대'(CSW) '국경 없는 인권' 등 35개 단체와 데이비드 앨튼 상원의원, 소냐 비세르코 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위원, 비팃 문타폰 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이양희 유엔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 등 저명인사 4명이 참가했다.

공개서한이 포함된 권고사항들은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하고 정치범들을 석방할 것, 사형제도 폐지를 목적으로 사형집행을 동결할 것, 중국에서 강제북송된 임신부들에 대한 강제 낙태와 영아 살해를 중단할 것, 성분에 바탕을 둔 차별 없는 공평한 식량권을 보장하고 주민들이 북한을 떠날 수 있는 자유를 보장 것, 한국과 일본에서 납치된 사람들을 돌려보낼 것 등이다.

공개서한은 "유럽연합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지킬 역사적인 책임과 기회를 갖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자행되는 중대하고 조직적인 인권 유린을 고려해 유럽연합이 다시 한 번 북한의 끔찍한 상황에 초점을 맞춘 강력한 결의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북한인권 결의안은 제43회 유엔 인권이사회의 마지막 날인 20일 처리될 전망이다.


somangcho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