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 양천구도 첫 확진자 '신월3동 26세 여성'…어제 '양성'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20-02-27 07:52 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내원객을 안내하고 있다. 2020.2.2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없었던 양천구에도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양천구에 따르면 신월3동에 거주하는 26세 여성은 26일 저녁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는 20일 처음 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양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구는 이 환자의 동거인에 대해 자가격리와 검체조사를 실시했고, 접촉 의료진도 격리 및 방역 조치를 취했다.

향후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하는 한편 동선을 파악하는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