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진서연, 마스크 폭리 현상에 "가만히 있는 정부" 비판…네티즌 갑론을박

[코로나19]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0-02-26 13:24 송고
배우 진서연© News1
배우 진서연이 마스크 폭리 현상에 정부를 비판했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SNS 스토리에 '워킹데드와 뭐가 다르냐'며 마스크 판매로 폭리를 취하는 온라인 판매 사진을 올렸다.

그는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이라며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고 비판했다.

또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서연의 SNS에는 해당 스토리가 사라진 상태이며, 그의 게시물에는 많은 네티즌이 몰려와 "소신 발언 응원한다"와 "애쓰고 있는 정부인데, 함부로 말하지 말라" 등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