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전국노래자랑', 코로나19 여파로 녹화 잠정 연기…스페셜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2-26 08:04 송고
KBS © 뉴스1
'전국노래자랑'이 스페셜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25일 KBS 측은 "'전국노래자랑'이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며 청중을 찾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녹화를 잠정 연기하고 당분간 스페셜 방송으로 편성을 대체한다"라고 밝혔다.

오는 3월1일 방송 예정인 '스페셜Ⅰ' 편은 '전국노래자랑' 해외 편을 재구성한다. '1987년 리비아 노래자랑', '1992년 뉴욕 교민 노래자랑', '1995년 남미대륙 한국인 노래자랑'뿐만 아니라 각국의 교민들과 함께했던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그리고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무대를 꾸몄던 '외국인 노래자랑'까지 교민과 외국인 모두 함께 울고 웃었던 감동의 무대가 펼쳐짐과 동시에 세월의 흔적도 고스란히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스페셜 Ⅱ'는 '전국노래자랑'의 색깔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출연자들의 무대로 구성된다. 7살에 최우수상을 받은 트로트 신동 홍잠언 군과 국악 신동 김태연 양을 비롯하여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정동원, 남승민, 이찬원 등 어린 나이임에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던 신동들의 무대를 다시 볼 수 있다. 77세에 나이에도 팔굽혀펴기를 하며 건강미를 과시한 어르신, 교복을 입고 춤을 추는 100세 어르신, 102세에도 거뜬히 노래를 소화하는 어르신 등 노익장의 무대도 펼쳐진다.

6남매부터 11남매까지 온가족이 총출동하는 대가족의 모습, 부녀, 모녀, 장모와 사위, 결혼 60주년을 맞이하여 동반 출연한 다정한 부부까지 다양한 가족의 형태로 무대를 꾸민 가족 특집 역시 이어지는 '스페셜 Ⅲ'편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전국노래자랑' 스페셜은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를 하는 MC 송해와 아나운서 임수민의 진행이 더해져 풍성하고 볼거리 가득한 방송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국노래자랑-스페셜Ⅰ'은 오는 3월1일 낮 12시10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