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대구경북 다녀온 주취자’ 신고받고 출동 청주 강서지구대 임시 폐쇄

당시 술집 손님 중 1명 확진…현장 출동했던 경찰관 5명 자가격리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20-02-26 04:55 송고 | 2020-02-26 05:36 최종수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충북 청주 강서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지구대가 폐쇄됐다.

26일 강서지구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50분부터 지구대를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내부 소독 등을 마친 뒤 27일 오전 7시부터 폐쇄가 해제, 정상 근무가 가능해진다.

폐쇄 기간 동안 강서지구대 소속 경찰들은 인근 복대지구대에서 상황근무를 하게 된다.

앞서 강서지구대 소속 경찰관 5명은 지난 24일 0시쯤 한 술집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를 다녀왔다고 주장하는 주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출동 경찰들은 만일을 대비해 손님들의 인적 사항을 파악해두었고, 25일 오후 손님 중 한명인 A씨(24‧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대구를 다녀왔다고 주장한 주취자는 음성으로 나왔다.

양완모 강서지구대장은 "지구대는 폐쇄하고 현장에 출동했던 5명은 자가격리하기로 했다"며 "현재까지 이상이 있는 직원은 없다"고 말했다.


vin0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