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송영길 "이만희 왜 뒤에 숨어 있나…구세주 증명할 기회"

"편지 하나 올려놓는 모습 당당하지 못해…황교안, 신천지 대한 입장 밝혀야"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2020-02-25 11:00 송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배경으로 지목되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이만희 총회장을 향해 "뒤에 숨어 있을 게 아니라 본인이 나와야 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이 종교 집단이 이러한 물의를 끼치는데 어떤 형태든지 관여된 것에 대해서 대국민 사과를 해야 되는 것이 인간으로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회장이) 본인이 구세주라고 그러는지 어쩌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이런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는 것을 증명할 기회 아니겠나"라며 "직접 나서서 신자들에게 철저하게 당국에 협력할 것을 육성으로 인터뷰하는 게 필요하지 이렇게 숨어서 편지 하나 올려놓는 방식은 아주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신천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측에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 "신빙성에 여러 가지 논란이 있는 것 같다"며 "청도 대남병원 이 회장 형의 장례식장에 참석했던 사람들의 명단과, 우한에 세워졌다는 신천지 교인들이 과연 그때 참석한 것인지, 해외 신자들이 같이 참석한 것인지 정확히 파악돼야 경로를 추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체 신천지예수교회 및 부속 기관 1100개 방역을 완료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사실 이게 간판을 붙이지 않고 있다"며 "교육생들을 교육하는 기관은 수시로 바뀌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고 일단 이동 제한을 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정 집단에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기독교 장로이신 황교안 대표가 신천지를 이러한 정상적인 기독교의 한 교단으로 인정하고 있는 것인지 입장을 밝혀야 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추가적인 중국 입국금지 지역 지정에 대해서는 " 우한 지역 이외의 지역에서는 11명밖에 확진자가 안 나왔기 때문에 우한 지역 이외에는 지금 통제가 돼 간다"며 "제1 무역 파트너가 중국인데 우리나라 무역 관계자들이 수없이 중국을 왔다 갔다 한다. 중국을 막으면 중국에서 오는 우리 한국인들의 입국 출입이 차단되게 된다"고 주장했다.


serendipit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