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종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정부에 모든 성도 명단 제공…전수조사 진행"

"하나님과 예수님 믿고 이번 고난 이겨나가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0-02-25 09:30 송고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이만희 총회장은 25일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해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교단 홈페이지에 낸 '총회장님 특별편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아울러 교육생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신천지 성도 여러분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고생이 많은 줄 안다"며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정부에 적극 협조해 왔다"고 했다. 이어 "특히 대구교회 성도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라며 "우리는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고 이번 고난을 이겨나가자"고 했다.

이 총회장은 "모든 것은 정부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유지 및 보안방안을 마련하는 전제하에 진행할 것"이라며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성도가 되자"고 밝혔다.

한편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신천지 교회 측과 협의를 통해 전국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명단을 확보하는 즉시 전체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