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사회

북한 "식당서 식사·대화도 위험"…공공장소 출입 자제 독려

코로나 예방 안감힘…"하루 소독 3회 이상 진행"
"확진자 없다" 주장 계속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20-02-25 08:09 송고 | 2020-02-25 08:10 최종수정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선전활동을 하고 있는 김정숙평양제사공장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식사는 물론 가까이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때도 조심해야 한다며 주민들에게 공공장소 출입 자제를 권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순간도 각성을 늦추지 말고 방역사업을 더욱 줄기차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의 급격한 전파와 관련하여 여러 나라에서 공공장소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신문은 "일부 공민들 속에서는 각성 없이 식당들에 많은 사람이 모여앉아 식사하는 문제를 별치 않은 것으로 생각하는 편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각계각층의 남녀노소가 많이 모여 식사를 같이하고 가까이에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는 것 자체가 전염병의 주요 전파공간으로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위생방역체계가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되고 전염병의 전파를 막기 위하여 온 나라가 항시적인 긴장 상태에 있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는 많은 사람이 식당을 비롯한 공공장소들에 모여드는 것과 같은 행동은 엄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이어지면서 북한도 방역사업의 강도를 높이고 범위도 계속 확대하는 모습이다.

신문에 따르면 기계공업성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문손잡이를 비롯해 사람의 손이 많이 가닿는 부분에 대한 소독을 하루 3차례 이상, 모든 사람에 대한 체온측정을 하루 2차례 이상 진행하고 있다. 컴퓨터를 다룬 후에는 무조건 손을 씻도록 한다.

김종태전기기관차련합기업소는 방송선전차, 직관물 등 각종 선전선동 수단을 총동원해 코로나19 관련 의학적 지식과 예방법을 선전하고 있다. 또 업무가 끝난 뒤에는 개인위생 관련 총화모임도 진행한다고 한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함경북도 근로자들이 소독 작업을 하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한편 신문은 각국의 코로나19 발생 현황도 신속히 전했다. 특히 한국에서 사망자와 확진자가 증가해 위기경보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조정했으며 군에서도 감염자가 증가했다는 등 관련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그러면서도 자국 내 확진자는 아직 없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신문은 "신형코로나비루스가 발생한 때로부터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그렇다고) 순간이라도 방심하고 긴장을 늦추었다가 한 명의 감염자라도 발생한다면 재앙적인 후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yeh2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