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여자친구 '回:LABYRINTH' 활동 성공적 마무리…음악방송 7관왕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2-24 09:02 송고
그룹 여자친구(GFRIEND)/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미니앨범 '회:래버린스'(回:LABYRINTH)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다.

여자친구는 지난 23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3주간 진행된 미니앨범 '회:래버린스' 활동을 마무리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3일 '回:LABYRINTH'를 발표하며 컴백했다. 이후 음악방송에서 특유의 서정적인 분위기와 역동적인 안무가 조화를 이룬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명불허전 '퍼포먼스 퀸'의 면모를 입증했다.

'回:LABYRINTH'는 발매 직후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등 전 세계 13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고, 발매 첫 주 5만 3천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타이틀곡 '교차로 (Crossroads)'는 컴백 8일 만에 SBS MTV '더 쇼' 1위를 시작으로 KBS2 '뮤직뱅크', SBS '인기가요' 등 이번 활동으로만 음악방송에서 총 7개 트로피를 거머쥐며 통산 66관왕의 대기록을 썼다.

특히 여자친구는 타이틀곡 '교차로 (Crossroads)'뿐만 아니라 수록곡 '래버린스(Labyrinth) 무대도 선보이며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교차로 (Crossroads)'가 선택의 기로에 선 소녀의 미묘한 마음을 담은 세밀하면서도 역동적인 매력을 선사했다면, '래버린스'는 미로 속 세상에서 충돌하는 두 개의 자아를 격렬하게 그린 퍼포먼스로 한층 강렬한 매력을 전했다.

또한 '회:래버린스'는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빅히트와 협업해 완성한 첫 앨범으로, 컴백 전부터 완성도 높은 비주얼 콘텐츠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소녀의 성장이라는 여자친구만이 갖고 있는 특별한 서사에 빅히트의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역량이 더해지며 최고의 시너지를 냈다.

더욱이 이번 '회:래버린스'를 시작으로 여자친구의 본격적인 성장 서사의 전개를 예고했다. 이번 앨범은 소녀가 선택하는 과정에서 겪는 복합적인 감정들을 음악을 비롯한 콘셉트 포토,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에도 유기적으로 연결하며 한층 견고한 여자친구만의 스토리텔링을 강화했다.

이를 위해 여자친구는 역대 앨범의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집약한 영상 '어 테일 오브 더 글라스 비드 : 프리비어스 스토리'(A Tale of the Glass Bead : Previous Story)를 먼저 공개했다. 함께라서 즐겁고 평범한 일상을 지내온 여섯 소녀의 지난 이야기를 하나의 이야기로 통합하며 더욱 깊어진 소녀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타이틀곡 '교차로 (Crossroads)' 뮤직비디오 역시 데뷔 후 처음으로 퍼포먼스 없이 드라마로만 완성됐다. 여자친구만의 성장 서사가 돋보였던 새로운 시도로 평가됐으며, 특유의 감성적인 스토리를 담은 것은 물론 지난 앨범의 뮤직비디오들과도 연결되며 본격적인 성장 서사의 시작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여자친구는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더한 완성도 높은 비주얼 콘텐츠로 새로운 변화를 알린 데 이어 컴백 이후 여자친구 특유의 완벽 퍼포먼스로 완성형 걸그룹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교차로 챌린지 (#CrossroadsChallenge)'를 진행하며 글로벌한 인기도 입증해 앞으로의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