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신하균X정소민 '영혼수선공', 첫 대본 리딩…빈틈 없는 연기력

[N컷]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2-24 08:10 송고
몬스터유니온 © 뉴스1
2020년 봄밤을 힐링으로 물들일 '영혼수선공' 팀이 빈틈 없는 연기력으로 환상의 앙상블을 만들어냈다.

24일 KBS 2TV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연출 유현기) 측은 대본 리딩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KBS 별관에서 진행된 '영혼수선공'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유현기 PD와 이향희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신하균(이시준 역), 정소민(한우주 역), 태인호(인동혁 역), 박예진(지영원 역), 주민경(공지선 역), 조경숙(조인혜 역), 박수영(오기태 역), 정해균(박대하 역), 최정우(이택경 역), 박현숙(오화영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함께했다.

또 올해 샛별을 예감케 하는 정신과 레지던트 6인방 안동구(노우정 역), 박한솔(공지희 역), 김강민(김영석 역), 하영(강누리 역), 장유상(임세찬 역), 김가란(장유미 역)은 물론 다양한 에피소드에서 앙상블을 보여줄 모든 배우들이 총출동해 시작부터 근사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먼저 유현기 PD와 이향희 작가는 '영혼수선공'을 두고 "오래 공들인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업하고 싶었던 배우들과 함께 ‘영혼수선공’을 함께 하게 되어 떨리고 기쁘다"며 두 콤비의 '워너비 캐스팅'이 성사됐음을 밝혀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치료를 위해서라면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정신과 전문의 이시준을 연기하는 신하균은 "우리가 하려고 하는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내비쳤다.

전 배우가 총출동한 '행복 드림팀'의 첫 만남은 연습도 실전처럼 제대로 해보자는 유현기 PD의 리더십 덕분에 성사됐다. 배우들이 빠짐없이 참석해 현장을 빛낸 덕분에 대본 리딩이 진행된 약 5시간 내내 현장 분위기가 뜨거웠다.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 주민경 등 이미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배우들의 매력과 연기파 배우들의 내공, 풋풋하고 재기발랄한 신예들의 에너지, 그리고 한 장면 한 대사에도 진심을 다한 모든 배우들의 몰입도가 시너지를 발휘해 시작부터 따뜻한 케미를 폭발시켰다.

제작사 측은 "많은 사람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물하고자 하는 만큼 첫 시작인 대본 리딩부터 배우들의 준비 자세가 남달랐다. 유현기 PD가 그리는 큰 그림과 리더십, 이향희 작가의 따뜻한 대본, 역할에 200% 몰입한 배우들의 연기가 완벽한 시너지를 이뤘다. '영혼수선공'을 향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진심과 팀워크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정신건강의학과라는 차별화된 소재를 바탕으로 현시대에 필요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릴 '영혼수선공'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영혼수선공'은 미친 세상을 살아가는 미쳐가는 사람들을 위한 정신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내 딸 서영이', '공부의 신', '브레인' 유현기 PD와 '동네변호사 조들호' 이향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행복이란 어디에서 오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오는 5월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