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종교

"지령 왔다, 정동교회 퍼뜨릴까"…신천지 "신자 사칭, 법적대응"(종합)

카톡 오픈채팅방 '코로나19 전파' 글 논란에
신천지측 "악의적 허위정보 유포 사례" 주장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0-02-23 14:59 송고 | 2020-02-24 09:56 최종수정
신천지 측은 "신천지 신자임을 사칭해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신천지 제공)© 뉴스1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거 감염된 이후 신천지 신자임을 자칭하며 "타 교회로 예배 가서 '코로나19'를 퍼뜨리겠다"는 글 등이 퍼지고 있다. 신천지 측은 이같은 글이 허위정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3일 신천지에 따르면 최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에 신천지 신자임을 사칭하며 본부로부터 '악의적인' 지령을 받았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자신을 신천지 신자로 자칭하는 사람들은 채팅방에 "저는 지령대로 근처 교회에 가서 (코로나19를) 퍼뜨릴 예정" "의심 증세가 있으신 분들은 저처럼 하라"라는 등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이 담긴 채팅방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서 '신천지가 코로나19 의심증세가 있는 환자들에게 지령을 내려 코로나19 확산이 자신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려 한다'는 식으로 대중들에게 전파되고 있다.

그러나 신천지는 이같은 글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정보"라고 주장했다. 신천지 관계자는 뉴스1에 "신자임을 사칭해 다른 교회에 예배 갈 것이란 내용 등의 허위사실 유포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신천지 측은 이런 허위사실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1일에는 교단 홈페이지인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에 '코로나19 Q&A' 페이지를 개설하고 해명에 나섰다.

또한 신천지 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모든 예배와 모임 및 활동을 전면 중단한 상태"라며 "신천지 신자를 사칭해 타 교회 예배나 모임공간에 방문했다는 악의적인 허위정보를 퍼뜨릴 경우 법적으로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천지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100여곳 주소지 및 방역 현황을 공개했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