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이제훈·안재홍 '사냥의 시간', 코로나19 확산→개봉연기·행사취소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2-23 14:17 송고
'사냥의 시간' 포스터 © 뉴스1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이 출연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사냥의 시간' 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봉일도 연기하고 관련된 행사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사냥의 시간' 측은 23일 "제작진과 모든 관계자들은 진중한 논의 끝에 개봉연기에 이어 극장 무대인사, CGV무비팬딜 및 시사회, 극장 예매권을 포함한 모든 행사와 상영 등 이벤트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국적 확산으로 대중 밀집행사는 당분간 자제해달라는 정부의 권고를 엄중히 따르기로 결정했다"며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냥의 시간'은 개봉일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린 바 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이번 작품은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까지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또 영화 '파수꾼'을 연출한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