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막나가쇼' 김구라, '위안부 조롱' 日 극우인사 만났다 '분노'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2-23 14:26 송고
JTBC '막나가쇼' 제공© 뉴스1

김구라가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를 한 극우 인사를 만났다.

23일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의 'WHY? 왜구랴' 코너에서 위안부와 독도 특집 3부작을 방영한다. 김구라는 위안부 피해자 망언을 일삼는 사쿠라이 마코토와 만나 신경전을 벌인다. 지난 방송에서 김구라는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혐한 시위를 주도한 사쿠라이 마코토를 추적한 바 있다. 이번 방송에서는 드디어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된다.

'WHY? 왜구랴' 녹화에서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가 대표로 있는 일본제일당을 찾았다. 팽팽한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두 사람은 처음 본 순간부터 살벌한 신경전을 벌인다. 특히 "일본은 침략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사쿠라이 마코토의 망언에 김구라는 화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한국으로 돌아와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하여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를 찾아 나섰다. 현재 연세대 앞에서 류석춘 교수의 파면 촉구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 과연 김구라는 류석춘 교수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을까.

또한 김구라는 류석춘 교수 수업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1인 시위를 했던 이우연 박사를 찾아가 입장을 들어봤다. 이우연은 "(할머니들의 기억이) 80년이나 된 기억이다. 1년만 지나도 기억은 헷갈린다"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의심하는 발언을 전했다. 또 "일본군이 끌고 갔다는 증거는 없다"라는 위험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김구라가 취재한 위안부 편은 2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