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ㆍ인권

"자가격리 어기면 모든 조치…위치 파악 수사당국과 협조"(상보)

김강립 차관 22일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
"자가격리는 이웃 안전 위해…위치 파악 수사당국과 협조"

(세종=뉴스1) 서영빈 기자,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 2020-02-22 12:16 송고 | 2020-02-22 12:21 최종수정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자가격리) 지시를 어기는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자가격리조치는 아직 확진되지는 않았으나 그 위험성에 노출된 것으로 상당히 의심될 경우 본인의 안전 뿐 아니라 이웃의 안전을 위해서도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자가격리 조치) 위반 시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벌칙 조항을 강화하는 (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과했다"며 "처벌을 강화하는 것이 우리가 고려하는 수단이며, 이 지시를 어기는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현재 지방공무원들은 필요한 조치에 대한 지시에 불응할 경우에 지시 이행을 위한 직접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한편으로 필요한 경우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수사당국과 협조하는 방안까지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suhcrat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