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中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째 1천명 아래…총 7만6288명(종합)

19일 394명→20일 889명→21일 397명
우한 추가 확진 314명·사망 90명…피해 80% 집중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0-02-22 10:34 송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사흘 연속 1000명 아래로 떨어졌다.

22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1일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시·자치구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97명과 109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22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6288명이며 사망자는 2345명이다.

중국 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부터 1000명대를 보이다가 후베이성의 임상진단 병례를 확진 범위에서 제외한 19일 394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20일 889명을 기록했다.

20일 다시 임상진단 병례를 포함시켰지만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397명에 그쳤다. 

발병지인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366명, 사망자는 106명 증가했다. 이 중 우한의 신규 확진이 314명, 사망이 90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피해의 약 80%가 우한에 집중돼 있음을 보여준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이날 1361일 추가된 5365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2만659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284명이며 중증 환자는 1만1417명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1479명, 사망 15명(이란 4명·일본 3명·한국 2명·홍콩 2명·프랑스 1명·이탈리아 1명·필리핀 1명·대만 1명) 등이다.


angela0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