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강북출마 또 강요당하고 황당한 하루…당 결정 기다릴 것"

"김형오, 공관위원 시켜 강북 출마 요구…험지출마·불출마 선택 요구"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2-20 22:12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이미 끝난 강북 출마를 또다시 강요당하고 참 황당한 하루였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의 공천 면접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는 "고향에서 공천배제를 당하고 당의 요구대로 험지 출마(경남 양산을)를 했고, 김 위원장은 고향 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뒤처리를 깔끔히 하라고 해 그 말씀대로 실행도 했다"며 "그런데 오늘 (김 위원장은) 느닷없이 공관위원인 최모 교수를 시켜 서울 강북 출마를 요구하면서 강북 출마냐, 불출마냐를 선택하라고 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두 번 컷오프(공천배제) 당하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의 선택밖에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나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처럼 전략공천을 바라지도 않는다. 양산을 예비후보들과 경선이라도 결정해주면 평당원의 입장에서 흔쾌히 받겠다"며 "내일 밀양으로 내려가서 당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