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한상헌 아나 "사실관계 기반않은 논란, 추후 밝힐 것…자진하차"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2-20 12:08 송고 | 2020-02-20 12:11 최종수정
한상헌 아나운서 © News1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20일 한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하고자 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한 한 아나운서는 1TV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및 2TV '생생정보'에 출연 중이었다.

한편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원 협박당한 남자의 정체는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다음은 한상헌 아나운서 입장 전문.

최근 논란에 대한 한상헌 아나운서 입장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습니다.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하고자 합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