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지능형 공간정보 플랫폼, 인공지능을 만나다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20-02-21 09:00 송고
스마트램즈 SMART LEMS © 뉴스1

지능형 공간정보 서비스 전문기업인 무한정보기술(대표 배경록)은 이달 21일 ‘인공지능(AI) 정부’선포에 발맞춰 드론, 3D플랫폼, 정밀도로지도 대표기업들과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무한정보기술을 비롯해 UAV(드론) 생산·원격탐사 전문기업인 ㈜공간정보, 3D LiDAR를 활용한 MMS(Mobile LiDAR Scanning) 도로정밀지도 구축 전문기업인 ㈜유오케이, 3D GIS(지리정보시스템) 전문기업인 ㈜이지스가 MOU에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건설과 환경, 국토관리에 대해 다년간의 노하우를 보유한 인공지능, 플랫폼, 드론, 로드뷰의 전문기업으로 공간정보 분야별 최고의 실적과 전문성을 인정받아왔다.
  
각 사는 서로 다른 분야의 고유기술을 접목해 2021년까지 국토, 환경, 시설, 재난 분야에 지능형 서비스 모델(SMART LEMS)을 상용화한다는 계획을 확인했다.
  
SMART LEMS는 국토, 시설 인프라를 담당하는 공공기관에서 주로 사용하는 플랫폼으로서 위성이나 드론, MMS에서 취득된 정사영상, 다분광, 열화상, 라이다 등 다양한 센서정보를 활용해 실시간 관련정보를 취합, 분석, 제어해 △스마트 건설 △스마트 시티 △디지털 트윈 △지능형 재난안전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접목할 예정이다.

스마트렛츠 SMART RATS © 뉴스1

무한정보기술의 배경록 대표는 “그간 경기도와 서울시의 도로망 전반의 생성부터 균열, 복구, 예산 수립까지 전체 주기를 관리하며 도시의 안전에 일조했다는 자부심이 있다”며 “그동안 안전지대로 여겨왔던 ‘도시’라는 공간에서의 빈번한 싱크홀 사고들을 보면서 지속적으로 변하는 위험 상황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안전, 재난 분야에 인공지능이 우선 도입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공간정보의 취득과 공유가 자유로운 플랫폼의 개발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배 대표는 “SMART LEMS는 AI 기술을 통해 공공의 업무와 민간의 정보를 융합하는 혁신적인 플랫폼이다. 스마트시티나 스마트건설, 스마트파밍 등 플랫폼으로 관리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공간영역에 대해 라이프싸이클 관리가 가능해지고 산업과 지자체의 적극적인 정보교류로 사회안전망을 더욱 조밀하게 만드는 데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스마트건설만 하더라도 ICT기반 지능형 서비스를 통해 작업 효율성은 향상되면서 현장위험은 감소하는 등 미래 건설현장의 모습이 크게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향후 미래 건설장비 시장이 단순한 장비판매를 넘어, 토목·건설현장 전반에 대한 토털 솔루션(Total Solution)을 제공하는 형태로 변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무한정보기술은 지난 2019년 경기도를 대상으로 지능형 도로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기존에 사람이 직접 육안으로 균열(Crack) 분석하던 업무를 인공지능기반으로 대체하여 정확도 향상과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두었으며, 최근에는 다양한 비전기술을 활용한 위성, 항공 정사영상 판독을 위한 ‘Geo AI 플랫폼 구축’ 연구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능형 공간정보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noh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