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메모리스트' 유승호x이세영, 파격 변신 캐릭터 포스터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2-20 08:19 송고
tvN '메모리스트' 포스터 © 뉴스1
'메모리스트' 유승호 이세영이 반전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온다.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극본 안도하 황하나/ 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측은 20일, 파격 변신을 예고하는 유승호 이세영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이다.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이웃사람' 등을 연출한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을 공동연출한 오승열 감독이 공동 연출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에는 유승호 이세영의 강렬한 변신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눈빛부터 달라진 두 배우의 '숨멎' 아우라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먼저, 심연을 꿰뚫는 듯한 유승호의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얼굴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세영의 강렬한 아우라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건 자료로 둘러싸인 한선미, 사소한 단서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그의 날 선 눈빛이 흥미롭다.

제작진은 "초능력 형사 동백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두 캐릭터가 미스터리한 범죄를 쫓는 과정이 긴박감 넘치게 그려진다. 유승호, 이세영의 새로운 얼굴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차별화된 초능력 수사극의 짜릿한 재미와 진수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메모리스트'는 오는 3월11일 오후 10시50분에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