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직격인터뷰] 문세윤 "봉준호 감독 직접 언급 영광, 평생 팬 되겠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2-19 17:38 송고
방송인 문세윤이 1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Mnet 예능프로그램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안의 발라드’는 발라드 명곡을 발견하는 재미에 더해 초보 발라더들의 진짜 앨범 도전기를 그렸다. 2020.2.1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문세윤이 동료 개그맨 유세윤과 함께 한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패러디인 '패러디사이트'가 화제되고 봉준호 감독도 직접 언급한 것에 대해 "영광이고, 평생 봉준호 감독의 팬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19일 오후 문세윤은 뉴스1과 전화 통화에서 '패러디사이트'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유세윤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이 영상에서 문세윤은 봉준호 감독을, 유세윤은 통역사 샤론최를 패러디해 두 사람의 수상 장면을 재연했다. 특히 봉감독을 복사한듯 똑같은 말투를 구사한 문세윤의 성대모사와 유쾌하게 바꾼 대사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문세윤은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봉감독 성대모사를 했고 곧 방송에 나올 예정"이라며 "그 이후로 유세윤형이 이걸 콘텐츠로 만들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제안해서 이런 패러디 영상을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을 넘지 않는 선에서 재미있게 표현하고 싶었다. 봉감독님을 포함해 '기생충' 모든 배우들이 존경스럽고, 좋은 소식을 전해줘서 고마운 마음이 있다"며 "그분들도 재미있게 볼 수 없을까 생각하면서 영상을 만들었다"라고 했다. 화제가 된 '가장 개인적으로 좋은 젓갈은 기장 창난젓이다'라는 대사에 대해서는 "유세윤과 함께 조율하면서 만든 대사"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 열린 '기생충' 제작진, 출연진의 기자회견에서 봉감독도 직접 "유세윤씨 천재적인 것 같다. 존경한다. 문세윤씨도, 최고의 엔터테이너이신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문세윤은 "리허설 중이어서 곧바로 듣진 못 했고 주변에서 전해줘서 들었다"며 "너무 영광이다.그렇게 언급해주신 것으로도 기쁘고, 즐겁게 보셨다고 하니 기쁘다. 평생 봉준호 감독의 팬이 되겠다"며 웃었다.

이날 문세윤은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엠넷 '내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에서도 관련 질문을 받고 "저와 유세윤씨를 언급하신 게 꿈만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문세윤은 "코미디언이 (봉준호 감독의 수상에) 너무 감격하고 벅찬 나머지 보내줄 수 있는 축하 세레머니로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라며 "앞으로 봉준호 감독님의 작품에 뒤통수만 나오는 역할이라도 돈 주고 출연하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