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미래에는 고령자들이 VR 체험 기계로 무력감·우울증 탈피할까?

과기정통부·GIST, '미래사회 시나리오 공모전' 개최
'원하는대로 가상현실 인공지능(AI)' 대상 수상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0-02-19 10:30 송고 | 2020-02-19 15:09 최종수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주관한 '제1회 과학기술로 여는 미래사회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이 19일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과학기술로 여는 미래사회 시나리오 공모전'은 과학기술 발전에 따라 변화하는 경제·사회상을 직접 상상해 미래 기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고,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열렸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413편의 시나리오가 접수됐다. 1단계 전문가 평가를 거쳐 105개의 작품을, 2단계 전문가 평가를 거쳐 10개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10개 작품을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순위를 결정했다.

대상인 과기정통부장관상을 수상한 '원하는대로 가상현실 인공지능(AI)'은 두려운 상황 또는 원하는 상황에 대한 가상 경험을 제공하는 가상현실(VR) 체험 기계를 통해 고령자가 그간 지닌 무력감과 우울증에서 탈피하는 내용이었다.

이 외에도 △운동선수가 인공 팔을 이식받아, 운동신경이 향상되는 내용(광주과학기술원 총장상) △인공 자궁의 보편화로 난임문제를 해결하였지만, 빈부격차를 초래하는 내용(한국창의재단 이사장상) 등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와 GIST는 이번 시나리오 공모전을 통해 접수한 431개 작품 속 미래기술들과 미래예측보고서·공상과학소설·영화·드라마 분석 등 기존 선행조사의 기술들을 심층분석해 미래 중점기술 개발 분야를 도출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은 과학기술 발전에 따라 미래사회가 어떻게 변화할지 국민의 의견을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국민이 제안한 미래기술을 신규 과제로 기획하여, 과학기술로 더 나은 미래사회를 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