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가세 토론토 선발진, 구속은 우선 순위 아냐"

토론토 매체 제이스저널 분석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2-19 08:22 송고
스프링캠프에서 처음으로 공을 던진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 뉴스1

"류현진이 가세했지만 토론토 선발진의 스피드건 개선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제이스저널이 19일(한국시간) 토론토의 올 시즌 선발진에 내린 평가다.

제이스저널은 '토론토 선발 로테이션에서 구속은 우선순위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류현진 등이 가세한 토론토 선발진을 분석했다.

토론토는 올 시즌을 앞두고 FA 류현진과 4년 총액 8000만달러에 계약하는 등 선발투수들을 대거 보강했다. 태너 로어크, 야마구치 슌, 체이스 앤더슨 등이 새롭게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선발 자원들이다.

제이스저널은 먼저 류현진에 대해 "효과적인 레퍼토리를 보유했지만 패스트볼에 의존하지 않는다"며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2019년 류현진의 평균 구속은 패스트볼 90.7마일, 싱커 90.1마일, 커터 87마일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체인지업에 의존하는 류현진은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왼손 상위 버전"이라고 류현진을 에스트라다와 비교했다. 에스트라다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토론토에서 뛴 우완 투수로 2019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로 이적했다. 2015년 13승8패 평균자책점 3.13이 커리어하이인 선수다.

류현진은 물론 로어크와 야마구치, 앤더슨 역시 강속구로 상대를 제압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구단마다 선발진에 강속구 투수가 포함돼 있는 것을 고려할 때 이례적인 조합인 셈이다.

제이스저널은 "새로운 선발투수들 모두 패스트볼에 의존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흥미롭다"며 "네이트 피어슨이 데뷔하기 전까지는 앤더슨의 구속이 가장 빠를 것이다. 앤더슨 역시 평균 구속이 93.3마일로 압도적이지 않다. 야마구치는 일본에서 95.4마일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볼 수는 없었고 불펜에서 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피어슨은 최고 104마일(약 167㎞)을 던지는 것으로 알려진 우완 유망주다. 아직 메이저리그 등판 기록은 없다.

마지막으로 제이스저널은 "현재 베테랑 선발진은 상대 타자들을 구속으로 제압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며 이는 나쁘다고 할 수 없다"며 "삼진에 덜 의존할 때 경기를 더 잘 풀 수 있다. 재능, 경험, 다양한 레퍼토리를 가진 토론토 선발진은 2020년 개선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