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오른팔 부상 손흥민 수술대 오른다…토트넘도 초비상

해리 케인 이어 골잡이 잇달아 고장
손흥민도 5경기 연속골 상승세 위기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20-02-18 21:05 송고 | 2020-02-18 23:08 최종수정
손흥민. © AFP=뉴스1

최근 5경기에서 6골을 기록하며 물오른 골 감각을 선보였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오른팔을 다쳐 수술대에 오른다. 3연승으로 어느덧 5위까지 뛰어오른 토트넘이지만, 주포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잃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토트넘은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지난 아스톤 빌라전에서 오른팔 골절상을 입었고, 이번 주 수술대에 오른다"며 "수술이 끝나면 메디컬 팀의 진단에 따라 몇 주간 재활에 전념하게 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 17일 끝난 아스톤 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후 팀 닥터에게 오른쪽 팔에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 들어서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결국 2-2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 시간 귀중한 골을 뽑아냈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EPL 통산 50, 51호골이자 리그 8, 9호골, 시즌 15, 16호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를 시작으로 다섯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 자신의 프로 데뷔 후 첫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근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리그 3연승을 달리며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당시 14위에서 어느덧 5위까지 치고 올라온 상태다.

하지만 주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손흥민까지 수술대에 오르면서 토트넘은 위기를 맞게 됐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의 홈 경기에 이어 22일 첼시전, 3월1일 울버햄튼전, 5일 노리치시티전 등 빡빡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