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김무성, 지역 엉망 만들어 놓고 기득권 주장"

"공관위원도 아니면서 막후정치, 심각한 구태"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0-02-18 16:44 송고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이 18일 김무성 의원을 향해 "공천관리위원도 아니면서 아직도 막후정치를 하고자 하는 행태는 심각한 구태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김 의원께서 부산 전략공천과 관련해서 공천 방침에 대해 운운했는데 한 말씀 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보수진영의 분열을 일으키고 문재인 정권 창출에 크게 기여하신 분"이라며 "그리고 그것에 대해 반성하면서 불출마를 선언하셨고, 많은 분이 존중하면서 그 뜻을 높이 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천 문제는 공관위 소관 사항이고, 불출마를 선언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지역 민심을 엉망으로 만든 사람이 지역 민심을 얘기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지역구에서 불출마를 선언하신 분이, 그것도 반성하면서 불출마하겠다고 하신 분께서 자신이 엉망으로 만든 지역에서 기득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것이야말로 총선에서 반드시 퇴출해야 할 구태의연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점에 대해서 모두가 분명히 명심해야 한다"며 "더이상 물의를 일으키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