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대구 31번, 새로난한방병원→신천지교회→서울 강남 활보

동구 C클럽·퀸벨호텔 뷔페식당·수성구 보건소 등
최근 2주 밀집지역 방문 잦아 2·3차 감염 우려 커져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2020-02-18 16:22 송고 | 2020-02-18 21:48 최종수정
18일 31번째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국내 의심 환자가 앙성 판정을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폐쇄됐다.. 2020.2.18/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인 대구의 60대 여성이 최근 2주일 동안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자주 찾았던 것으로 밝혀져 2, 3차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18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61)는 지난달 1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직장의 본사를 방문했다.

대구에서 서울로, 서울에서 대구를 오갈 때는 SRT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던 A씨는 대구 동구의 오피스텔에 있는 C클럽이라는 직장을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교통사고를 당한 그는 다음 날 직장에서 퇴근한 뒤 대구 수성구 범어동의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당시 두통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난한방병원 측은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없다가 입원 3일째 감기 증상이 나타나 독감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병원 입원 중이던 지난 9일 A씨는 지인과 함께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아 예배했고, 이튿날인 10일 발열증세를 보였다.

지난 15일에는 대구 동구 방촌동에 있는 결혼식이 열린 퀸벨호텔의 뷔페식당에서 지인 등과 점심 식사를 한 이후 폐렴 증세가 나타났다.

새로난한방병원 측은 "입원 치료 중 증상이 계속돼 CT 등의 검사를 실시한 결과 폐렴으로 확진돼 관할 보건소를 거쳐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했다"고 했다.

A씨가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거쳐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진 것은 지난 17일 오후 11시이며,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나타났다.

이어 18일 오전 5시 질병관리본부의 2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최종 판명됐다.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2주간 밀접 접촉자는 가족 2명, 직장동료 4명, 지인 4명, 택시기사 5명 등 15명으로 파악됐다.

또 입원해 있던 한방병원 환자와 의료진 등 40여명, 수성구보건소에서 근무한 의사 3명, 간호사 2명, 공익근무요원 1명, 민원실 직원 5명 등 11명도 A씨와 접촉했다.

그러나 결혼식에 갔던 퀸벨호텔의 뷔페식당과 예배를 보러 간 교회 등에서는 몇명이나 접촉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A씨의 밀접 접촉자들을 모두 자가 격리시켰으며 A씨가 방문한 시설의 엘리베이터 등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