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세인트루이스 언론 "김광현도 마무리투수 후보…안정감 장점"

앤드류 밀러 등 기존 후보군과 함께 소개…보직 안개 속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0-02-18 12:02 송고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SNS 캡처). © 뉴스1

김광현(32)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무리투수 후보로 언급됐다. 

세인트루이스 현지 언론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18일(한국시간) 새 시즌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 후보를 전망했다. 현재 세인트루이스는 기존 마무리 조던 힉스가 팔꿈치 수술을 받아 시즌 중반까지 전력에서 제외된 상태다. 이미 지난해부터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앤드류 밀러 등이 마무리투수 임무를 수행했다.

이 매체는 밀러 등 여러 후보들을 제시한 뒤 가장 말미에 김광현을 거론하며 "KBO리그에서 선발투수로 성공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러나 안정감을 갖춘 좌완 투수인 그가 9회에 등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커리어 대부분을 선발투수로 보낸 김광현이지만 제구력이라는 장점을 갖췄기에 마무리 후보로 꼽힐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김광현은 KBO리그 시절에 2018 한국시리즈 6차전 우승의 순간 등 일부 특별한 상황에서만 불펜투수로 나섰고 298경기 대부분을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마무리로서 패턴 등이 익숙하지 않기에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평가가 많지만 메이저리그에서는 신인이기 때문에 새로운 도전을 해야 할 수도 있다.

현재 김광현은 5선발 내지는 불펜 자원으로 분류되고 있는데 5선발 경쟁자 마르티네스의 보직에 따라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마르티네스는 부상 때문에 지난해 임시 마무리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이 매체도 김광현 보다는 다른 선수들의 마무리투수 가능성을 높게 봤다. 우완투수 중에는 지오반니 가예고스, 라이언 헬슬리, 존 간트, 존 브레비아 등이 꼽혔고 좌완투수로는 김광현과 밀러가 언급됐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