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금태섭 겨눈 자객공천, 다 조국 때문…제2 조국대전 준비해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2-18 07:13 송고
지난 1월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 참석한 금태섭 의원..  © News1 허경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친 조국'인사로 알려진 김남국 변호사가 추가공천을 신청한 것과 관련해 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문이라며 18일 "앞으로 민주당이 피곤해 질 것이다"고 우려했다.

앞서 민주당은 금 의원을 단수추천하는 대신 추가공모를 실시, 김 변호사의 신청을 받아 들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제자이기도 한 김 변호사는 ‘조국백서’ 필자로 참여 중이다.

이를 지켜 본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임미리 교수를 고발, 취하하면서 저격하고 금태섭 의원을 겨냥한 자객공천 등 밖에서 보기에는 언뜻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 모든 파국의 중심에는 조국이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조국) 이미 정치를 떠났지만, 당의 무오류를 믿는 민주당의 독선 때문에 아직도 저렇게 본의 아니게 정치권에 불려나오는 것"이라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 핵심 지지세력인 친문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아직도 이들을 굳이 시키지 않아도 자기들에게 좋은 일을 해주는 고마운 등신들 정도로 가볍게 생각할 것이지만 이번 자객공천 사태에서 보듯이 이들은 그저 당밖에서 열성지지자로 머무는 게 아니다"며 "이미 당 안으로 들어와 공천과정까지 좌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금태섭 의원 지역구 공천을 희망했다가 뜻을 접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선 "조용한 거 보니 뭔가 거래가 이루어졌나 보죠"라며 "지난 번 김용민처럼 이번에도 정봉주가 지역구 찜해 놓으려고 애송이를 내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vs 반조국,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지면 민주당에 좋을 거 하나도 없다"면서 "이들 때문에 당에서 앞으로도 많이 피곤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군중은 자신의 욕망, 어떤 부정적 성격의 욕망이라는 동력을 갖고 있다"며 "정치인들은 그들에게 그 수상한 욕망을 포장할 근사한 명분을 주고, 지지자들은 정치인에게 지지와 반대자나 경쟁자를 대신 제거해주는 용역을 제공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분석했다.

이어 "문제는 욕망으로 당에서 통제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외려 당이 이들에게 통제 당하는 상황이다"며 "강서갑에서 이들(친문)의 활약이 기대되니 자 제2의 조국대전에 대비하자"고 친문 핵심 지지자들 움직임을 경고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