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초점] '정직한 후보' 라미란, 원톱 우뚝…코미디의 신세계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2-15 07:00 송고
'정직한 후보' 스틸 컷 © 뉴스1
"여자 배우가 코미디 원톱은 어렵잖아요? '정직한 후보'도 그렇고 '걸캅스'도 그렇고…저는 라미란씨가 좋아요. 기대가 되잖아요. 웃음코드나 코미디가. 경쟁작이라서 아직 '정직한 후보'는 못 봤지만 기대가 돼요. 나중에 꼭 보려고요."

배우 전도연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전도연의 말에는 여배우들이 맡을 수 있는 캐릭터의 스펙트럼이 넓지 않은 충무로에서 라미란이 구축 중인 새로운 영역에 대한 존중이 담겼다.

매력적인 조연이었던 라미란은 영화 '컬캅스'(2019, 감독 정다원)부터 주인공 박미영 역을 맡으며 '주연 배우' 자리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걸캅스'는 민원실 퇴출 0순위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과 민원실로 밀려난 현직 꼴통 형사 지혜가 디지털 성범죄를 놓고 비공식 수사를 벌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 코미디 영화다. 지난해 5월 개봉해 약162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여성 투톱 형사물임을 내세운 '걸캅스'는 기존 흥행 영화의 공식을 답습한 탓에 만듦새 면에서는 다소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주인공인 라미란의 존재감과 매력은 높이 평가할만했다. 오히려 영화의 아쉬운 부분을 라미란과 그의 파트너 이성경이 메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한때 잘나갔던 전설의 형사 미영 역을 맡은 라미란은 영화 속에서 코미디와 액션을 동시에 소화했으며 티켓파워를 갖춘 '원톱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증명했다.
'정직한 후보' 스틸 컷 © 뉴스1
쉽지 않은 첫 주연작을 끝낸 라미란의 차기작은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였다. 12일 개봉한 '정직한 후보'는 갑자기 진실만을 말하게 된 '뻥쟁이' 국회의원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로 브라질 영화 'O Candidato Honesto'를 리메이크 했다. 연출자 장유정 감독은 라미란을 캐스팅하기 위해 원작에서는 남자였던 주인공 캐릭터의 성별을 바꿨다고 밝혔다. 라미란에 대한 신뢰감이 드러나는 발언이다.

'정직한 후보' 속 라미란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화려한 코미디 연기로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거짓말을 못 하게 된 정치인'이라는 아이러니한 설정 자체도 재밌지만, 갑자기 '진실의 주둥이'를 갖게 되면서 자신의 모든 것을 까발리게 된 주상숙의 황당한 상황을 표현하는 '리얼'한 연기가 박수를 받았다.

실제 라미란은 "대놓고 코미디를 표방했다"며 "가장 큰 차별점은 최선을 다해서 웃겨보자는 마음가짐의 차이인 것 같다"라고 '정직한 후보'에 대해 자신이 가졌던 마음가짐을 밝힌 바 있다. 그만큼 '정직한 후보'는 이미 TV 드라마 등을 통해 코미디 연기로 신뢰감이 높았던 라미란표 코미디 연기의 정수가 담겼다. 

이번 영화에 대해서는 전작과 달리 호평이 우세한 편이다. 유명한 뮤지컬 연출자이자 '김종욱 찾기' '부라더'로 코미디 영화 연출 능력을 다져온 장유정 감독의 연출력이 안정감을 부여했고, 라미란의 연기는 물론이고 김무열과 나문희 윤경호 등을 포함한 배우들의 앙상블도 훌륭하다. 

남자 배우들의 전유물 같았던 코미디 영화에서 원톱 주인공으로 나선 라미란의 모습은 신선한 반응을 얻기 충분하다. 이번 영화의 성패에 따라서 그가 구축하고 있는 여성 코미디의 입지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